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2011 태국 이별 여행

[파타야 여행] "파타야 꼬란섬의 추억" - 파타야 코란섬 (9) 20110924 코란 섬그래도 모처럼 바다에 왔는데 물놀이 좀 하고 가자. 여행은 즐거운 때도 있는 법이다. 동남아시아의 완전 파란 해변을 꿈꿨으나 파타야에는 그런 곳이 없다. 그나마 배를 타고 코란 섬으로 좀 가면 더 나은 편이었다. 날씨가 조금 흐리긴 했지만, 그래도 출발은 했다. 배가 워낙 작아서 좀 위험해 보였다. 섬은 그리 멀지 않아서 배 타고 1시간 이내에 도착을 할 수 있었으나 꼬란섬에 접안 시설이 없었다. 사다리로 내린 후에.. 더보기
[파타야 여행] "태국 전통 맛사지 헬스랜드 파타야점" - 헬스랜드 파타야 20110923 헬스랜드 파타야저녁을 먹고 호텔로 돌아와서 잠시 휴식의 시간을 가지기로 하였다. 저녁에는 무엇을 할까 고민하다가 태국에서 유명한 스파를 가기로 했다. 헬스랜드라고 하는 태국 프랜차이즈 스파 업소가 있는데, 요금은 다소 비싸지만 거기서 서비스를 받기로 했다. 아무래도 태국에서 마사지가 워낙 유명하기도 하고, 여기까지 왔는데 뭔가 좀 다른 것을 느껴보고 싶기도 했기 때문이었다.스쿠터를 끌고 밖에 나왔다. 비가 살짝 내리고 있었고, 도로는 미끄러웠다. 미.. 더보기
[태국 여행] "실망스러운 한식당 한우리" - 이별 여행의 의미(7) 20110923 한우리어느새 저녁을 먹을 시간이 되어서 우리는 식사를 하기로 결정했다. 그녀가 한식이 너무 먹고 싶다고 해서 파타야에 있는 한우리라는 식당에 가기로 했다. 나는 현지음식에 적응하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했는데, 그녀가 워낙 김치같은 것들을 먹고 싶어 하기에 가기로 했다. 한우리는 한국 교민이 운영하는 곳이었는데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었다. 물론 스쿠터가 있으니 찾아가는 것은 일도 아니었다. 지도를 펼치고 한우리 식당을 찾아가기로 했.. 더보기
[태국 여행] "파타야 스쿠터 렌트와 발리하이 선착장까지 드라이브" - 이별 여행의 의미(6) 20110923 스쿠터 렌트한시간 전에 ATM기에서 현금을 찾은 직후 체크카드를 분실하긴 했지만 다른 현금카드를 하나 더 가져왔기 때문에 큰 타격은 없다는 결론이 났다. 한시름 놓은 후 이제 두 번째 관광으로 무엇을 할지 고민을 했다. 오후 4시 쯤 되다보니 무언가를 하기가 참 힘든 시간이었다. 시내 쪽으로 걸어내려오면서 여행사가 보여서 문의를 해보았다. 농눗빌리지에 가볼까 했지만, 딱히 갈만한 시간도 못되는 것 같았다... 더보기
[태국 여행] "파타야의 PIC키친 저녁식사와 카드 분실 소동" - 이별 여행의 의미(5) 20110923 PIC키친우리는 우선 너무 배가 고팠기 때문에 점심부터 해결하기로 하였다. 나름 책을 뒤지고 검색해서 찾아본 곳은 PIC키친이라는 식당이었다. 태국에 왔지만, 아직 제대로 된 태국 음식한번 먹어본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호텔을 빠져나와 다시 썽태우를 잡고 PIC키친에 대해서 물어봤더니 자기가 아는 곳이라면서 흔쾌히 데려다 주겠다고 했다. PIC 키친은 파타야에서도 살짝 외곽에 위치한 식당이었는데, 꽤나 고급스러운 느낌이 들었다. 정원.. 더보기
[태국 여행] "파타야에서 생긴 일" - 이별 여행의 의미(4) 20110923 파타야 도착한 참을 달린 후 멀리 도시의 모습이 보이기 시작했다. 파타야 해변Pattaya Beach이 표지판에 나타났다. 당혹스러움과 놀라움에 부딪혔다. 어? 이런 곳이었나? 하는 그런 느낌이 먼저였다. 수 많은 상점, 무단횡단을 일삼는 주민들, 거리에 쏟아지는 수많은 오토바이, 그리고 엄청나게 낙후되어 있는 듯한 모습의 도시가 제일 먼저 들어왔다. 고운 모래사장이 깔린 푸른 바다에 대한 우리의 상상은 완전히 조.. 더보기
[태국 여행] "방콕에서 파타야로" - 이별 여행의 의미(3) 20110923 카우산로드의 아침23일 오전. 오늘도 매우 맑았다. 본격적으로 태국이다. 매 시간, 매 순간마다 우리가 겪는 모든 것들이 당혹스러움과 계속 마주하지만, 지금의 어려움이 모두 즐거운 추억으로 남아주기를 바랬다. 이별여행이라고 여태까지의 여행과 특별히 다르지는 않았다. 관광지에서도 여전히 아침은 밝아올 것이다. 누구나 하는 것 처럼 관광을 시작한다. 식사 시간이 되면 같이 식사를 하고, 쇼핑.. 더보기
[태국 숙소] "카우산로드에 위치한 저렴한 게스트하우스" - 에라완하우스 20110923 에라완하우스(Erawan House)다음날 바로 파타야로 가야하는 일정이 있었기 때문에 꽤 늦은시간에도 체크인 할 숙소가 필요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냥 방콕에 계속 있는 것이 더 낫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다.작은 호텔이었는데, 나름 공간은 깔끔 했던 것 같다. 잠만 자고 갈 곳이라서 크게 기억은 나지 않았던 곳 같다. 오히려, 방을 예매하면서 걸렸던 커뮤니케이션이 더 인상적이었다. 나는 내가 그렇게 외국에 있는 사람들과 약속을 조율하고 예약을 잘.. 더보기